top of page

[목회서신] 깨어짐이 풍성함을 낳습니다! | Brokenness Produces Abundance!


깨어짐이 풍성함을 낳습니다. 풍성함을 경험하려면 깨어짐을 경험해야 합니다. 우리는 풍성함은 원하지만 깨어짐은 싫어합니다. 예수님은 풍성한 삶을 약속하셨습니다.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요 10:10하). 예수님은 약속하신 것을 반드시 지키십니다. 우리는 풍성한 삶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풍성한 삶은 아무 문제가 없는 삶입니다. 갈등도 없고, 아픔도 없고, 고통도 없는 삶입니다. 슬픔도 없고, 애통도 없는 삶입니다. 상실도 없고, 이별도 없는 삶입니다. 거절도 없고 배신도 없는 삶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풍성한 삶은 예수님이 약속하신 풍성한 삶과는 거리가 멉니다. 예수님이 약속하신 풍성한 삶은 역설의 진리 속에 담겨 있습니다. 곧 깨어짐이 풍성함을 선물해 줍니다.

예수님은 풍성한 삶을 사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삶은 외로우셨습니다. 거절과 오해를 받으셨습니다. 비난을 받으셨습니다. 가장 사랑하는 제자들에게 배신을 당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심한 통곡과 눈물로 기도하셨습니다(히 5:7).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고난을 당하셨습니다.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받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깨어지셨습니다. 부서지셨습니다. 바로 그 십자가를 통해 부활의 풍성한 열매를 맺으셨습니다. 우리들에게 풍성한 생명을 제공해 주셨습니다.


예수님이 약속하신 풍성한 삶은 깨어짐을 통해 주어집니다. 깨어짐은 상처입니다. 깨어짐은 아픔입니다. 깨어짐은 슬픔입니다. 깨어질 때 하염없는 눈물이 흘러내립니다. 깨어짐은 상실입니다. 수술이란 우리 신체의 한 부분을 상실하는 경험입니다. 깨어짐은 이별입니다. 깨어짐은 죽고 다시 태어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깨어짐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깨어짐 없이는 풍성함도 없습니다.


우리는 깨어짐의 소중함을 배워야 합니다. 우리가 성숙해 진다는 것은 우리가 좋아하지 않아도 필요한 것을 용납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원하지 않아도 마땅히 행해야 할 것을 행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성숙해 진다는 것은 고통을 먼저 선택하고 즐거움을 나중에 누릴 줄 안다는 것입니다. 곧 절제의 능력이 성숙의 능력입니다. 미숙한 사람은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만 좋아합니다. 반면에 성숙한 사람은 감정을 잘 다스려 자기가 좋아하지 않아도 필요한 사람을 용납합니다. 품을 줄 압니다. 자기가 좋아하지 않아도 필요한 사람과 교제합니다. 성숙한 사람은 상처를 긍정적으로 해석함으로 상처를 진주로 만들 줄 아는 사람입니다. 곧 그런 과정을 통해 그릇이 커지는 것입니다.


생명은 깨어짐을 통해 태어납니다. 그것이 생명의 신비입니다. 깨어짐 없이는 생명이 탄생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고 말씀합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요 12:24). 한 알의 밀이 죽는다는 것은 씨앗이 깨어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씨앗의 생명은 껍질에 있는 것이 아니라 씨눈에 있습니다. 씨앗의 껍질이 벗겨질 씨앗 속에 감추인 생명이 흘러나와 싹이 납니다. 꽃을 피웁니다. 꽃이 떨어진 자리에 풍성한 열매를 맺습니다. 꽃이 떨어지기를 싫어하면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모두 깨어짐을 통해 태어났습니다. 어머니의 자궁 안에 있던 우리가 태어날 때 양수가 터집니다. 양수가 터진다는 것은 깨어짐을 의미합니다. 그때 피와 물이 함께 쏟아지면서 생명이 태어납니다. 어린 생명은 태어나면서 어머니와 연결된 탯줄을 끊습니다. 어머니의 자궁과 이별하면서 어린 아이는 성장합니다. 이별이 없이는 어린 아이가 성장할 수 없습니다. 한 생명 안에는 수많은 생명이 담겨 있습니다. 마치 수박 씨앗 속에 수많은 수박이 담겨 있는 것과 같습니다. 도토리 한 알 속에 거대한 상수리나무와 거대한 숲이 담겨 있는 것과 같습니다.


예수님께 어린 아이가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드렸습니다. 드림과 나눔이 풍성함을 낳았습니다. 어린 소년은 드릴 줄 알았고, 나눌 줄 알았습니다. 예수님은 오병이어를 붙잡고 감사 기도를 드리셨습니다. 그리고 그 떡과 고기를 부수어 나눠 주셨습니다. 부서짐과 나눔을 통해 풍성한 음식이 넘쳐났습니다. 드림과 부서짐이 풍성함을 낳았습니다. 깨어지는 것을 너무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깨어짐은 상처입니다. 상처는 아프지만 상처 없는 사랑은 없습니다. 깨어진 틈 사이로 빛이 들어옵니다. 깨어진 틈 사이로 생명이 흘러나갑니다. 상처의 흔적은 사랑의 흔적입니다.


깨어지는 슬픔 속에 풍성한 열매를 맺는 기쁨이 담겨 있습니다. 팀 켈러는 “주님의 기쁨은 슬픔 안에서 작동한다.”고 말합니다. 앤 보스캠프는 “나쁜 부서짐은 그리스도의 좋은 부서짐으로 치유된다.”고 말합니다. 하나님은 놀랍게도 크게 상처 받은 사람들을 통해 큰 일을 행하십니다. 하나님은 깨어지고 부서진 사람을 최고로 여기십니다. 그들 안에서 최상의 것을 찾아내십니다. 마음이 부서진 사람을 통해 상처 입은 사람들을 치유하십니다. 깨어짐을 너무 아파하지 마십시오. 깨어짐을 통해 풍성한 복을 누리시길 빕니다. 풍성한 복을 받아 풍성한 나눔의 열매를 맺으시길 빕니다.





목양실서 강준민 드림





Brokenness Produces Abundance!



Brokenness leads to abundance. To experience abundance, one must experience brokenness. We desire abundance but dislike brokenness. Jesus promised us an abundant life. “I have come that they may have life, and have it to the full” (John 10:10b). Jesus always fulfills his promises. We have misconceptions about what an abundant life is. The abundant life we desire is a life without any problems. A life without conflict, pain, or suffering. A life without sorrow or anguish. A life without loss or separation. A life without rejection or betrayal. However, the abundant life that Jesus promised is quite different from what we imagine. The abundant life that Jesus promised is found within the paradox of truth. That is, brokenness gives the gift of abundance.


Jesus lived a life of abundance. However, his life was marked by loneliness. He faced rejection and misunderstanding. He endured criticism. He was betrayed by his closest disciples. Jesus prayed with deep groaning and tears (Hebrews 5:7). He suffered greatly on the cross. He experienced indescribable pain. Jesus was broken on the cross. He was crushed. But it was through that very cross that he bore the abundant fruit of the resurrection. He provided us with an abundant life.


The abundant life that Jesus promised is given through brokenness. Brokenness is a wound. Brokenness is pain. Brokenness is sorrow. When brokenness occurs, endless tears flow. Brokenness is loss. Surgery is an experience of losing a part of our body. Brokenness is separation. Brokenness is dying and being reborn. That's why we dislike brokenness. Yet, without brokenness, there is no abundance.


We must learn the value of brokenness. Maturity means accepting what is necessary even if we don't like it. It means doing what needs to be done, even if we don't want to. Maturity is choosing pain first and enjoying pleasure later. The power of self-control is a hallmark of maturity. Immature individuals only care for those they like. On the other hand, mature individuals manage their emotions well and accept those who are necessary, even if they don't like them. They know how to embrace others. They engage with people they need, even if they don't like them. Mature individuals interpret wounds positively, turning wounds into pearls. In essence, they grow through this process.


Life is born through brokenness. That's the mystery of life. Without brokenness, life cannot be born. Jesus speaks of a single grain of wheat falling to the ground and dying, producing many fruits. “I tell you the truth, unless a kernel of wheat falls to the ground and dies, it remains only a single seed. But if it dies, it produces many seeds” (John 12:24). The death of a grain of wheat signifies the seed breaking open. The life of a seed isn't in its shell, but in the embryo. When a seed is peeled off, the life hidden within the seed sprouts forth and sprouts. It blossoms and produces abundant fruit where the flower fell. If we dislike the falling of the flower, we cannot bear abundant fruit.


We are all born through brokenness. When we were in our mother's womb, the amniotic sac ruptured as we were born. The breaking of the amniotic sac signifies a form of brokenness. At that moment, blood and water flow together, giving birth to life. A young life, as it is born, severs the umbilical cord connecting it to the mother. While parting from the mother's womb, the young child grows. Without separation, a young child cannot grow. Within one life, numerous lives are contained. It's like how many watermelons are within a watermelon seed. Just like how a massive oak tree and a vast forest are within a single acorn.


A young boy offered Jesus five loaves of bread and two fish. His offering and sharing resulted in abundance. The young boy knew how to give and share. Jesus took the five loaves and two fish, held them, and offered a prayer of thanks. Then, he broke the bread and fish and distributed them. Through brokenness and sharing, a bountiful meal overflowed. Offering and breaking led to abundance. Don't be too afraid of breaking. Brokenness is a wound. While wounds hurt, there is no love without wounds. Light enters through the cracks of brokenness. Life flows through the gaps of brokenness. The traces of wounds are the marks of love.


The joy that bears abundant fruit is contained within the brokenness of sorrow. Tim Keller says, "The joy of the Lord works within sorrow." Ann Voskamp says, "Bad brokenness is healed by Christ's good brokenness." Astonishingly, God works through deeply wounded individuals to accomplish great things. God regards the shattered and broken as the greatest. He discovers the best within them. He heals the wounded through those with shattered hearts. Do not hurt too much from the brokenness. May you enjoy abundant blessings through brokenness. May you receive abundant blessings and bear the fruit of abundant sharing.





Joshua Choon-min Kang from Pastorate

Comments


bottom of page